UCC게시판

조슈아
소설

TWstory-보리스편-

네냐플 0프린스0 2009-01-22 12:04 505
0프린스0님의 작성글 0 신고

트라바체스.

켈티카를 떠나 돌아왔다.아니,형의 무덤을 보러 왔다고 해야 옳은거겠지.

형의 무덤을 파 윈터러를 넣어두고 다시 덮었다.윈터러는 이제 필요없으니까..

다시 방랑자가 된 내가 트라바체스를 떠나 도착한 곳은...트라바체스와 별반 다를게 없는,아니,그보다 더 좋지 않은 마을이었다.폭풍이 몰고 간 것처럼,곳곳에는 시체들이 즐비하였다.살아있는 사람이라면..부모의 시체를 안고 울고 있는 혼자가 된 여자아이 뿐...그 모습이..외톨이가 된 나의 모습과 같았다..

울고 있는 그 아이에게 나도 모르게 다가갔다.

흠칫,

그 아이가 놀랐는지 떤다.나도 시체를 죽인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거겠지..

"네...부모님이시니?"

".........."

겁에 질렸구나.그 아이의 겁과 의심을풀기 위해 난 단검을 풀어놓았다.여자아이는 내 모습에 놀랐는지 눈이 동그래져서 날 바라본다.

"이제 됐지?"

끄덕끄덕

"너도..혼자가 되었구나.이 오빠도 혼자야"

"..........정말요?"

"그래"

나와 그 아이는 서로 바라보았다.

"네 부모님과 마을사람들..양지바른 곳에 묻어두는 것이 좋지 않을까? 오빠가 도와줄게"

"........그럼 우리 엄마아빠는 어떻게 찾아요?"

"표시를 해 놓으면 금방 찾을 수 있을거야"

끄덕끄덕

여자아이와 난 햇빛이 잘 드는 곳을 찾아 정성스럽게 묻어주었다.아이는 열심히였다.그 모습에..나도 모르게 미소를 지을 수 밖에 없었다.동시에 걱정도 되었다.외로움을 견딜 수 있을까..

일이 다 끝나자 그 아이가 먼저 나에게 물었다.

"저기..나 같이가면 안돼요?"

먼저 물어볼 줄은 몰랐다.왜 먼저 물어봤는지 짐작은 간다.오랜만에 찾아온 사람을..놓치고 싶지 않겠지.안그러면 또 혼자 있어야 할 테니까.짐짓 모르는 것처럼 물어봤다.

"왜?"

"혼자있으면..무서워요..."

생각하는 척 한다.무턱대고 좋다라고 말할 수는 없으니까.뭐,생각은 했다.다른 생각.

"좋아"

그 아이의 얼굴이 환해졌다.여자들이란 다 이런걸까...

윈터러와 단검을 다시 차고 마을을빠져나와 그 아이와 같이 걸었다.

"난 아나이스예요.오빠는요?"

"보리스"

"이름..멋지네요"

"네 이름도 딱 맞는걸.귀엽잖아"

화끈

"고..고마워요.오빤 어디서 왔어요?"

"트라바체스"

또 놀란다.트라바체스에서 왔다는 것이 신기한가?

"트라바체스는..상당히 부패한 공화국이라고 들었는데..오빤 깨끗하네요.귀족답지 않은 귀족이랄까"

귀족답지 않은 귀족이라..그 말을 들은 것이 세 번째다.한 번은 지금,또 한 번은 공화국지지자,마지막 한번은..내 하인이었던 란지에.

푸른 머리카락에 선홍색 눈동자가 빛나던 소년,동생 란즈미를 위해 어떤 일이든 마다하지 않는 소년,사리가 분별하고 날 떠날 수 있게 도와줬던 소년,란지에..잘 지내고 있을까...

내가 생각에 잠겨있자 아나이스는 조용히,그리고 호기심에 눈을 반짝이며 옆에 서 있었다..

그것이..영원히 함께하게 될 인형술사 아나이스와의 첫만남이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스핀은 본케이기에,막시민은 페어이기에 챕터위주로 했습니다.이번 보리스편부터는 챕터위주가 별로 없을지도 모릅니다...   

전체 댓글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