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게시판

조슈아
소설

TWstory-막시민편-

네냐플 0프린스0 2009-01-04 10:52 406
0프린스0님의 작성글 2 신고

심심해서 끄적거려 본 것을 써 봅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무도 없는 빈 여관.

끼익-

난 오늘도 조용히 들어온다.이스핀이 눈치채지 못하도록.

"후우.."

탁.

그래도 혹시 몰라 비밀장소에 숨겨놓았던 매주를 꺼낸다.

벌컥벌컥-

탁.

"이제는 맥주도 마음대로 못마시겠군"

벌컥벌컥-

이제 이런 시간도 끝이겠지...

"또 술 마셔?"

"신경 꺼...풉~"

서..설마..이..목소리는?

"이..이스핀?"

이스핀이 어떻게...?

"술이 그렇게 좋아? 매일매일 술을 끼고 살잖아"

술 마시는 내내 느껴진 시선의 주인공은 이스핀이었던 것이다.

당황.

"그..그게.."

이스핀의 잔소리아닌 잔소리가 들려온다.

"이제 술 좀 그만 마셔.동생들 생각을 해야지.그러다가 네가 어떻게 되면 동생들은 어떻게 할래?"

이스핀의 걱정은 터무니없는 것이다.내 동생들은 내가 없어도 잘만 산다.

알고 있었다.그녀가 이 말을 하는 것은 날 위한다는 것을.난 아무 말도 하지 못한다.그러면 그녀는 

"앞으로 마시지 마" 

라고 하며 밖으로 나가버린다.그녀는쉽게 화를 내지 않는다.그러면,술 마실 마음이 나지 않아 나 또한 맥주를 숨겨놓고 나온다.뭐,이미 들켰지만.

 

이스핀 샤를.난 그녀를 모르겠다.어쩔 때는 마음에 없는 말을 곧잘하고,어쩔 때는 여리고..

그녀의 정체를 알게 된 것은 시벨린과의 대화에서였다.그녀가 오를란느의 공녀였을 줄이야..

뭔가 이상하다는 것은 눈치채고 있었다.내게 회복마법을 걸어줬을 때부터.

 

그녀가  저 바람둥이 시벨린에게 내게 하지 못한 말을 하는 것을 들었을 때,나도 모르게 화가 났다.왜 페어인 나에게는 그런말을 하지 않은 거지..처음으로 그녀가 싫었다.

내가 그것때문에 화가 나 있자 그녀가 먼저 말을 걸어왔다.물론 무엇때문에 화가 나 있는지 모른 채로.내 화는 쉽게 풀리고 말았다.정말이지,미워 할 수 없는 여자다.

계속 귀찮은 일에 휘말리지만 그녀가 내 옆에 있다는 것을 잊지 못할 것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제 생각대로 한번 써 봤습니다.막시민의 이미지랑 좀 안어울리죠?ㅎㅎ

이스핀은 페어이기에 넣었습니다.이스핀편에서는 막시민이 나오겠죠..ㅋㅋㅋ  

전체 댓글 :
2
  • 막시민
    네냐플 농약맛제리
    2009.01.06
    게임상에 나타나는 모습을 잘 접목시키셨네요.ㅎㅎ 이소설, 기대해도 괜찮겠죠??^^
  • 막시민
    네냐플 youkill호욱
    2009.01.04
    ㅎㅎ 프린스님 광휘는 내버리시고 오셨네 . 이번 소설은 오래가도록 기대할께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