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C게시판

티치엘
소설

「은색의 용병」1. 눈의 아이

네냐플 pet♀ 2008-09-26 18:49 388
pet♀님의 작성글 1 신고

 

으음..텔즈랑 관계없어서 그런가요.. 댓글이 ....

 

그리고 그냥 판타지가아니라 약간 연애가 섞여잇어 그런가요....ㅠㅠ...

 

역시 카르님만 남기고...... ...

 

일단  1. 눈의 아이도 기니까 (1)와 (2)로 나누겟습니다!

「은색의 용병」-어둠속에 빠진 아이 시작합니다!

 

-----------------------------------------------

 

 

「어릴때부터 성격이 어른이 되야하는거.. 좋아서 그렇게 된거 아냐...」

 

「그렇지만 나름 만족 하고 있잖아?」

 

 

" 나왔어~"

 

아이가 기모노를 입는 모습.. 또 다시 그녀가 생각 난다. 자신이 사준 기모노를 입고 즐거워 하던 10년전 이날이 었던가 그러나 이젠 그녀의 웃는 모습이 생각 나지 않는다. 얼굴 없는 귀신처럼 슬픈 모습도 화난모습도 무표정도..

전사는 죽은자에게 가졌던 감정을 오랫동안 가져 갈수 없다 술퍼 할 겨를도 없이 전쟁터에 나가야하니까...

" 어때? "

하얀기모노를 입고 한바퀴 돌고 있는 아이가 슬로모션처럼 느리게 비춰졌다. 숨이 또 가파지기 시작했다.

" 예쁘다는거야 아니라는거야 말을 해봐"                                                                                     

" 예뻐 많이... "                                                                                                                           아이는 고맙다며 싱긋 웃었다. 아무리 눈의 아이라는 명칭을 가지고 있어도 사람은 사람이구나 라는 엉뚱한 생각을 했다.                                                                                                                아이가 빗어달라고 빗을 주었다. 그러겠다고 빗었더니 머리 빗기는 소리가 눈을 밟으면 나는 소리가 들려서 자신이 직접 눈을 밟고 잇는 상상이 떠올랐다.                                                                   

" 으음 기분 좋아라"                                                                                                                  아이는 그의 무릎 위에 앉아 다리를 흔들고 철 없이 굴었다. 다른 어른은 이런 모습을 하면 당장 잔소리 부터 했겠지만 너그러움이 깊은 그는 아이의 허리를 살며시 않았다

" 어이쿠.. 아예 사겨라 사겨.."

"뭐 뭐가..."                                                                                                                              세자르의 말에 무휼은 한쪽 눈을 살짝 찡그렸다.

"흐음 괜찮을거 같은데?"                                                                                                            맥주를 연거푸 마시며 그런말 말라며 닦달을 했다.다. 알코올이 식도를 적셨다. 안주로 문어 다리가 나왔다. 물컹물컹한게 슬라임의 액체와 비슷했으나 맛있었다.                                                     문어다리를 처음본 연화는 눈을 동그랗게 뜨고 검지손가락으로 발판을 찔렀다.하긴 사막지역에서 쭉 살았던 녀석이니까 전갈이나 많이 봤겠지...                                                                             아까부터 술집 주인장장이 갈고리 눈으로 쳐다본다. 그뿐만 이나라 여기에 있는 다른 사람들도 똑같은 눈을 하고 있었다.

" 형 이거 뭐야?"

아이가 문어 발판을 가리키며 묻자 그건 문어의 발판이야 라고 답해주었다.

" 발판? "

 

" 응 문어가 그 발판으로 먹잇감을 달아나지 못하게 한다음 천천히 먹게 해주는거지 말하자면 무기라는거야  적당히말하면 올무 정도?"

문어 다리를 씹으면서 이해가 간다는 표정을 지었다.

"어이 연화 혹시 너 무휼을 좋아하는 거냐?"

연화는 아니라고 말했으나 정곡을 찔렀는지 그런 말을 들어서인지 말을 더듬었다. 술집 주인은 수상하다는 듯이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고 옆에선 세자르가 키득키득 거렸다.

" 너 오늘 생일 아니더냐 7월 21일"

세자르는 술잔을 들고서 텅빈걸 보곤 한잔 더달라는듯 잔을 들어싿.

" 네 그렇죠 "

연화는 자신의 흑맥주병을 그의 잔에 따라주고 말을 이었다.

"그래서 무휼형이 기모노와 단검을 주셨잖습니까.."

" 그럼 나도 줘야 하나?                                                                                                                   

 

전체 댓글 :
1
  • 티치엘
    네냐플 카르시에나
    2008.09.27
    에에..아무래도 팬픽이 많으니까 그런걸까요? 그래도 전 재밌는데..^^* 님도 저도 파이팅이에요~^^*
1